생활/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월 중고차 시세 발표 “연식 변경 완료 효과로 회복세”
기사입력  2021/02/09 [16:07] 최종편집    뷰티뉴스
   © 뷰티뉴스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2월 중고차 시세 분석 결과를 9일 발표했다.

헤이딜러가 공개한 2월 중고차 시세 자료를 살펴보면, 대부분의 모델이 1월 대비 시세 하락 폭이 크게 줄며,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산차를 먼저 살펴보면, 그랜저 IG는 1월 -5.2% 하락했지만, 2월에는 -1.2% 하락에 그쳤고 다른 국산차 모델도 -1% 수준에 그치며 중고차 시세가 회복세를 보였다.

또 싼타페와 스파크는 모두 +1.2% 상승하며 시세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차도 주요 모델이 회복세를 나타냈다. BMW 5시리즈는 1월 -3% 하락했지만, 2월에는 -1.4% 하락에 그쳤다. 벤츠 E 클래스는 -1.6%, 아우디 A6는 -0.3%로 전월 대비 하락세가 줄어든 모습을 보였다.

이번 데이터는 2018년형 모델 기준, 2021년 1월 한 달간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주행거리 10만 km 미만 차량을 분석했다.

헤이딜러는 2월에는 대부분 모델의 시세 하락폭이 1%에 그쳤다면서 3월이 전통적인 성수기인 만큼, 차량 판매를 고려하고 있다면 2월 중에 판매하는 것이 좋은 가격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코리아이타임즈 인터넷팀





ⓒ b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